블로그 이미지
영어소리~ 듣고~ 말하고~ 읽고~ 쓰고~ 생각하는~ 영어호흡 블로그
Sunny in New York

☞ Translate to English

☞ 영어로 쓰인 글을 한글로 보기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2,185,470total
  • 16today
  • 262yesterday
2013.11.15 10:14 호흡과 음악
음악이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가? 시간 나는대로 감상해보면 좋을 것 같다. 특히 미국교육이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는지 관심이 있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본다. 음악이나 운동을 따로 전공하지 않으면서도 삶의 한부분에 끌여들여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내가 보기엔 진정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라고 말하고 싶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24시간이라면 이것을 제대로 쪼개어야하는데 우리의 현실은 목표나 성공을 향해 달리느라 이런 것을 가질 여유를 주지도 갖을 수도 없다. 앞에가는 사람을 마냥 따라가는 것을 멈추고 숨을 쉬어보자. 휴우~

음악을 직접 연주하지 않아도 감상하는 일은 누구든 할 수 있다. 그림을 직접 그리지 않아도 얼마든지 감상을 할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빠른 템포의 음악 느린 템포의 음악~ 다 살아있는 우리에게는 영양가 있는 음식과 같다. 오랜 세월동안 미국교육이 이런 식으로 전해 내려와서 현재에 이르렀고 세계곳곳의 나라에서 그것을 배우러 온다. 특히 뉴욕은 그 음악의 산실이라고 보아야할 것이다. 샘과 질투를 저 멀리 밀어버리고 무엇이 그 가치를 만드는지 한번 보자.
글과 동영상은 여유 있게 보아야 효과적이다. 시간이 나면 와서 한가하게 들여다 보는 시간 갖기를 바란다.

연주가가 되려고 해도 감상하는 사람이 되려고 해도 일찍 시작하면 일찍 할 수록 좋다. 왜냐하면 어려서는 고집을 갖지 않아서이다. 세살적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는 말처럼~ 어른이 된다는 말은 습관을 키워간다는 말이기도 하다.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라면 내 글을 읽자마자 칸서트에 아이들을 데리고 가면 좋을 것 같다. 칸서트나 라이브 음악를 경험하는것은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개인적으로는 블로그에서 나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 주었던 파랑새님에게 다시 한번 감사 드린다. 보내준 가을향기물씬나는 음악도 잘들었다. 나도 좋아했지만 우리 작은아이가 흥얼거리니 더욱 즐거웠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너의 목소리가 들려~" 잔 레논의 이메진 아래에 올렸으니 그 곡도 감상하면 좋겠다.

더 많은 분들이 나의 작은 소리를 듣고 생각하는 시간 갖기를 진정으로 바랍니다. 아무리 애를 쓰고 막아보려고 하는데도~ 써니의 작은 소리가 당신의 마음 속에 잔잔하게 울리기를 바랍니다. 잊지 않고 나를 찾아주는 여러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당신이 나를 잊지 못하는 이유는 내가 아무리 애를 써봐도 나의 조국을 잊을 수 없고 더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것과 같을 것입니다.


Leonard Bernstein: Young People's Concerts | What is Melody? (Part 1 of 4)








Leonard Bernstein: Young People's Concerts | What is Melody? (Part 2 of 4)







Leonard Bernstein: Young People's Concerts | What is Melody? (Part 3 of 4)







Leonard Bernstein: Young People's Concerts | What is Melody? (Part 4 of 4)




Is Music the Key to Success?

By JOANNE LIPMAN Published: October 12, 2013

CONDOLEEZZA RICE trained to be a concert pianist. Alan Greenspan, former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was a professional clarinet and saxophone player. The hedge fund billionaire Bruce Kovner is a pianist who took classes at Juilliard.

Anna Parini

Multiple studies link music study to academic achievement. But what is it about serious music training that seems to correlate with outsize success in other fields?

The connection isn’t a coincidence. I know because I asked. I put the question to top-flight professionals in industries from tech to finance to media, all of whom had serious (if often little-known) past lives as musicians. Almost all made a connection between their music training and their professional achievements.

The phenomenon extends beyond the math-music association. Strikingly, many high achievers told me music opened up the pathways to creative thinking. And their experiences suggest that music training sharpens other qualities: Collaboration. The ability to listen. A way of thinking that weaves together disparate ideas. The power to focus on the present and the future simultaneously.

Will your school music program turn your kid into a Paul Allen, the billionaire co-founder of Microsoft (guitar)? Or a Woody Allen (clarinet)? Probably not. These are singular achievers. But the way these and other visionaries I spoke to process music is intriguing. As is the way many of them apply music’s lessons of focus and discipline into new ways of thinking and communicating — even problem solving.

Look carefully and you’ll find musicians at the top of almost any industry. Woody Allen performs weekly with a jazz band. The television broadcaster Paula Zahn (cello) and the NBC chief White House correspondent Chuck Todd (French horn) attended college on music scholarships; NBC’s Andrea Mitchell trained to become a professional violinist. Both Microsoft’s Mr. Allen and the venture capitalist Roger McNamee have rock bands. Larry Page, a co-founder of Google, played saxophone in high school. Steven Spielberg is a clarinetist and son of a pianist. The former World Bank president James D. Wolfensohn has played cello at Carnegie Hall.

“It’s not a coincidence,” says Mr. Greenspan, who gave up jazz clarinet but still dabbles at the baby grand in his living room. “I can tell you as a statistician, the probability that that is mere chance is extremely small.” The cautious former Fed chief adds, “That’s all that you can judge about the facts. The crucial question is: why does that connection exist?”

Paul Allen offers an answer. He says music “reinforces your confidence in the ability to create.” Mr. Allen began playing the violin at age 7 and switched to the guitar as a teenager. Even in the early days of Microsoft, he would pick up his guitar at the end of marathon days of programming. The music was the emotional analog to his day job, with each channeling a different type of creative impulse. In both, he says, “something is pushing you to look beyond what currently exists and express yourself in a new way.”

Mr. Todd says there is a connection between years of practice and competition and what he calls the “drive for perfection.” The veteran advertising executive Steve Hayden credits his background as a cellist for his most famous work, the Apple “1984” commercial depicting rebellion against a dictator. “I was thinking of Stravinsky when I came up with that idea,” he says. He adds that his cello performance background helps him work collaboratively: “Ensemble playing trains you, quite literally, to play well with others, to know when to solo and when to follow.”

For many of the high achievers I spoke with, music functions as a “hidden language,” as Mr. Wolfensohn calls it, one that enhances the ability to connect disparate or even contradictory ideas. When he ran the World Bank, Mr. Wolfensohn traveled to more than 100 countries, often taking in local performances (and occasionally joining in on a borrowed cello), which helped him understand “the culture of people, as distinct from their balance sheet.”



It’s in that context that the much-discussed connection between math and music resonates most. Both are at heart modes of expression. Bruce Kovner, the founder of the hedge fund Caxton Associates and chairman of the board of Juilliard, says he sees similarities between his piano playing and investing strategy; as he says, both “relate to pattern recognition, and some people extend these paradigms across different senses.”

Mr. Kovner and the concert pianist Robert Taub both describe a sort of synesthesia — they perceive patterns in a three-dimensional way. Mr. Taub, who gained fame for his Beethoven recordings and has since founded a music software company, MuseAmi, says that when he performs, he can “visualize all of the notes and their interrelationships,” a skill that translates intellectually into making “multiple connections in multiple spheres.”

For others I spoke to, their passion for music is more notable than their talent. Woody Allen told me bluntly, “I’m not an accomplished musician. I get total traction from the fact that I’m in movies.”

Mr. Allen sees music as a diversion, unconnected to his day job. He likens himself to “a weekend tennis player who comes in once a week to play. I don’t have a particularly good ear at all or a particularly good sense of timing. In comedy, I’ve got a good instinct for rhythm. In music, I don’t, really.”

Still, he practices the clarinet at least half an hour every day, because wind players will lose their embouchure (mouth position) if they don’t: “If you want to play at all you have to practice. I have to practice every single day to be as bad as I am.” He performs regularly, even touring internationally with his New Orleans jazz band. “I never thought I would be playing in concert halls of the world to 5,000, 6,000 people,” he says. “I will say, quite unexpectedly, it enriched my life tremendously.”

Music provides balance, explains Mr. Wolfensohn, who began cello lessons as an adult. “You aren’t trying to win any races or be the leader of this or the leader of that. You’re enjoying it because of the satisfaction and joy you get out of music, which is totally unrelated to your professional status.”

For Roger McNamee, whose Elevation Partners is perhaps best known for its early investment in Facebook, “music and technology have converged,” he says. He became expert on Facebook by using it to promote his band, Moonalice, and now is focusing on video by live-streaming its concerts. He says musicians and top professionals share “the almost desperate need to dive deep.” This capacity to obsess seems to unite top performers in music and other fields.

Ms. Zahn remembers spending up to four hours a day “holed up in cramped practice rooms trying to master a phrase” on her cello. Mr. Todd, now 41, recounted in detail the solo audition at age 17 when he got the second-highest mark rather than the highest mark — though he still was principal horn in Florida’s All-State Orchestra.

“I’ve always believed the reason I’ve gotten ahead is by outworking other people,” he says. It’s a skill learned by “playing that solo one more time, working on that one little section one more time,” and it translates into “working on something over and over again, or double-checking or triple-checking.” He adds, “There’s nothing like music to teach you that eventually if you work hard enough, it does get better. You see the results.”

That’s an observation worth remembering at a time when music as a serious pursuit — and music education — is in decline in this country.

Consider the qualities these high achievers say music has sharpened: collaboration, creativity, discipline and the capacity to reconcile conflicting ideas. All are qualities notably absent from public life. Music may not make you a genius, or rich, or even a better person. But it helps train you to think differently, to process different points of view — and most important, to take pleasure in listening.




참고: http://www.nytimes.com/2013/10/13/opinion/sunday/is-music-the-key-to-success.html?_r=0




Leonard Bernstein

Leonard Bernstein by Jack Mitchell

Leonard Bernstein (Listeni/ˈbɜrnstaɪn/;[1] August 25, 1918 – October 14, 1990) was an American composer, conductor, author, music lecturer, and pianist. He was among the first conductors born and educated in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o receive worldwide acclaim.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he was "one of the most prodigiously talented and successful musicians in American history."[2]  His fame derived from his long tenure as the music director of the New York Philharmonic, from his conducting of concerts with most of the world's leading orchestras, and from his music for West Side Story, as well as Candide, Wonderful Town, On the Town and his own Mass.  Bernstein was also the first conductor to give numerous television lectures on classical music, starting in 1954 and continuing until his death. He was a skilled pianist,[3] often conducting piano concertos from the keyboard.  As a composer he wrote in many styles encompassing symphonic and orchestral music, ballet, film and theatre music, choral works, opera, chamber music and pieces for the piano. Many of his works are regularly performed around the world, although none has matched the tremendous popular and commercial success of West Side Story.

From Wikipedia


위의 글을 죽 읽어 내려가면 아마도 영어단어 Success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짐작해볼 수 있었겠지만 "Is Music the Key to Success?"라는 제목을 어떻게 번역하면 좋을까? 생각해 보았는데 쉬운 일이 아니었다. 바로 영어를 우리말로 번역하면서 발생하는 오류라고 생각해볼 수 있다. 서점에 있는 책들 중에는 "성공"이란 단어가 들어간 책이 지나치게 많은데 그 이유는 바로 영어를 우리말로 번역하면서 적합한 단어가 없다는 점이다. 우리말로는 성공이 어떤 "목표의 끝" 즉 "결과"를 의미하데 미국에서 사용되는 Success와는 그 의미가 다르다는 점을 영어로된 글을 조금만 읽은 분이라면 아마도 그렇게 느끼리라고 본다. 영어로는 그 결과뿐만 아니라 그 결과로 가는 과정이나 원하는 것 등 조금더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같은 방식으로 다른 단어들의 사용을 생각해본다면 원어로 읽는 것과 번역된 글을 읽는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영어로 된 책을 번역을 해서 우리에게 쉽게 전달해주는 분들에게 이 자리를 통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 바란다면 그런 분들이 실제 경험을 하고 번역을 하면 더 좋은 번역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경험이 어렵다면 문자영어 말고 소리영어를 경험해보라고 말해주고 싶다. 영어박사들에게 영어도 잘 모르는 내가 한마디 해서 심술이 났는지? 해외에서 영어와 우리말을 직접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우리말로 번역된 글은 차라리 안 읽는게 낫다고~ 말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치 않는다. 그런 분들의 노력으로 우리가 영어(권)문화를 더 가깝게 보고 느끼고 있는 것이다. 내가 부탁하는 것은 조금만 그 갭을 줄여달라는 말이다.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에게 그럼 당신이 번역을 하면 어때요? 라고 말한적이 있다. 나 또한 그럴만한 능력이 되지 않으면서 불평만 늘여놓고 있지는 않아? 미안 미안~ 



아래 단어 해석이 위 원문을 읽으면서 success를 이해하는 것과는 다르겠지만 영어단어 success와 우리말 단어 성공의 의미를 한번 비교해보자. 

success :
→ the accomplishment of an aim or purpose.

The president had some success in restoring confidence.

→ a person or thing that achieves desired aims or attains prosperity.

I must make a success of my business.

성공: 목적하는 바를 이룸



미국생활영어~ 

위 아티클에 "Is Music the Key to Success?"에 나온 단어 중에 몇개를 찾아서 같이 살펴보자.

우선 첫줄에 former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라고 하면서 former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자주 사용하는 단어이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쉬운)미국생활영어-10 자신을 소개하는 방법라는 다른 글에서 전자와 후자를 영어로는 무엇이라고 하는지 알아본적이 있는데 그때 비교하는 두개 중에 전자를 가리키는 former라는 단어 기억해요?

현재 누가 어떤 위치(자리, 직책)에 있다고 한다면 그 사람 전에 그 위치(자리, 직책)에 있었던 전임을 former XXX라고 부르지요. 현재는 오바마가 대통령이고 그전에 대통령을 former president, 내가 사업장을 다른 사람으로부터 인계 받아서 하고 있다면 내 전에 이 사업장을 가진 사람을 former owner, 빌딩이나 렌트로 살고 있는 집의 주인이 바뀌었다면 former landlord라고도 부를 수 있겠지요. former ambassador, former principal 등등~ 이때 previous라는 단어도 사용할 수 있는데 그렇다면 former와 previous가 어떻게 다르게 사용될까요?

former를 사용할때는 위에서 예를 든것처럼 그 사람의 임기나 위치가 만료가 되어서 지금은 그 위치에 있지 않는 과거라는 것을 알 수가 있어요. 그런데 반해 previous는 지금 누구에 대해 말하고 있다면 그 말하고 있는 사람 이전 즉 before라는 의미입니다. 이 두가지가 사용되는 즉 말하고 있는 상황이 다른 것을 알 수가 있겠지요?  실제로 이 단어를 넣어서 사용해보아야 실감을 할 수가 있으니 영어로 말하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이런 단어를 넣어서 말을 하고 상대가 알아듣고 하면 정말 신기할 거예요. 이때 Ex라는 단어가 생각날거예요. 그렇다면 Ex는 무엇일까요? 미국에서는 사람들이 만나고 헤어지는 것을 정말 밥먹듯이 하는 것 같아요. 남녀가 만나고 헤어지는 것도 그렇지요,

그러다보니 former girlfriend,  previous girlfriend, ex-girlfriend라는 단어나 former wife,  previous wife, ex-wife가 사용되는 것이지요. 위에서 설명한 것을 잘 들여다보면 이 단어들이 어떤 상황에서 사용되는지 생각해볼 수 있겠지요? 여기서 ex-wife 할때 ex는 말하는 자신과 관계(relationship)를 가졌던 사람을 말할때 쓰고 어떤 사람은 자신의 ex-ex-girlfriend라고 부르기도 하지요. 이들은 이렇게 사람들과의 관계나 사물을 지칭한다거나 할때 분명하게 밝히는 것을 알 수가 있어요. 자 이런 단어 사용하는게 머리 아프게 생각이 들어요? 그럴경우 사용할만한 단어는 그냥 last이겠지요? 우선 이런 단어를 넣어서 말을 해보다가 순차적으로 위의 단어들을 넣어서 말을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거예요. 말을 잘하는 사람들이 단어들을 유용하게 사용하면서 말을 한다는 것을 경험해 보았을 거예요.

위에 사용하던 former라는 단어는 form에다 er를 넣어는데 er가 들어가는 단어들은 비교급이라고 분류하지 않더라도 서로 비교할때 사용한다는 것을 느끼게 될거예요. I am better than you. You are better than me. 할때처럼. 이런 느낌은 말을 해야 서로 통하게 되는 것이지 외우려고 한다거나 논리적으로 따지려고 들면 시간낭비만 하게 될거예요.  

그 다음에 나오는 단어들을 보니 correlate와 connection이라는 단어가 있네요. 단어의 맨앞에 있는 corcon이 나오는데 어떤 유사한 느낌이 들지요? 느껴보세요. 바로 다음에 coincidence에 나오는 co는 어때요?

coincidence : a remarkable concurrence of events or circumstances without apparent causal connection

coincidence는 우리말로하면 우연히 그 사건이 난것을 말해요. 즉 우연의 일치라고 말할 수 있어요. 예를 들자면 아기가 태어났는데 아기의 엄마와 같은날 태어났다면? 이렇게 거창하지 않아도 우연히 사건이 나는 경우에 "It's a coincidence!" 자주 사용해요.

I met Patricia by chance on a bus. 이 경우에 사용하는 by chancecoincidence 비교해 보세요. 무엇이 다른가요? 한 문장을 읽는데도 할 말이 많네요. 아무 글이나 그냥 올리지는 않으니 시간내서 한번씩 죽 보고 읽어 내려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잇고 있어요. 제가 이렇게 문제를 내지 않으면 꼬부랑 글자 보지도 않을테니 말이예요. 


자 이번에는 좌측 피아노건반 위에 있는 사람의 발 정도에서 우측으로 죽 가면 Collaboration라는 단어가 보일거예요. Collaboration에서 Col을 보면 위에서 언급했던 correlate, connection, coincidence 라는 단어와 유사하지요? 단어의 맨앞에 있는 corcon, co, cor~ 다~ 어떤 유사한 느낌이 들지요? 느껴보세요. Collaboration라는 단어를 보면 Col 다음에 labor라는 단어가 보일거예요.



미국생활영어~ 

문제 1 

여기서 문제 하나 낼게요. 미국에서는 학교 개학을 우리처럼 3월에 하지 않고 9월에 합니다. 9월 첫주에 있는 이 휴일은 바로 개학을 하게 될것이라고 예고를 해주는 휴일인데 그 휴일 이름이 무엇일까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내용과 연관시켜서 생각해 보세요.



답 1


more..


Collaboration라는 단어 끝에 보면 사물을 지칭하는 명사는 tion으로 끝난다는것 알지요? 그 사이에 끼워진 a는 무엇이냐고요? 그 사이에 끼워진 a는 소리를 내게하는데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즉 음절과 음절 사이에서 소리를 내게하는 매개체라는 말이지요. 전 박사가 아니니 이 말이 실제 그렇지 않더라도 말하는 사람이 되어보면 아~ 하고 저에게 동의하실 거예요.


correlate 서로 관련이 있다
connection
coincidence

collaboration 공동작업

위 단어들을 보면 co 다음에 그 다음에 나오는 첫 스펠링 r , n 그리고 l을 썼다는 것도 센스있는 분들이라면 느끼실거예요. 왜 첫 스펠링 r 그리고 n을 썼을까요? 그리고 coincidence에서는 i쓰지 않았는데 왜 쓰지 않았을까요?

더보기





미국생활영어~ 

문제 2
음악은 사람들에게 _______
__을 줍니다. 미국인들이 동양사람하면 생각나는 것이 바로 이 ________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에게는 이 _________이 우리 동양인처럼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에게는 지극히 당연한 이것이 미국인들에게는 없습니다. 아니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고 아주 조금밖에 없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면 이것이 무엇일까요? 특히 아이들 교육에는 이것이 필요합니다.

힌트를 준다면,
이 단어가 피아노건반 바로 아래 나와 있습니다. 이 단어는 무엇일까요?


답 2


더보기









잔 레논의 이메진
뉴욕에서 오늘 발생한 총기사건과 한국인 범인 글 안에 수동태 문장과 관련사진을 업데이트했는데 영어말하기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참고로하길 바란다. 문제 1 바로 아래 미국생활영어~ more view에 있다.


posted by 써니의 뉴욕노트 & 잭스피킹 호흡영어



posted by Sunny in New York

댓글을 달아 주세요